• 2016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는 자유학기제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소질과 미래를 생각하게 하는 진로교육의 기회
  • 현재 SW분야는 지원인력과 체험처의 부족으로 인해 학생들이 SW관련 진로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적음
  • 이를 위해, 다양한 SW진로교육프로그램 개발, SW교육기부 활성화를 통한 체험처 확보와 지원 인력 양성 등이 필요

자유학기제

  •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창의적·능동적 인재양성을 위해, 청소년기에 적성과 소질에 맞는 진로 탐색 기회 제공 필요
    • 현재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입시위주의 경쟁으로 암기식 교육에 매몰되어, 학습 흥미도와 행복지수가 낮은 상황
    • 중학생 34.4%와 고등학생 32.3%가 장래희망에 대한 질문에 아예 ‘없다’고 대답(진로교육실태조사보고서, 한국고용정보원, 2012)
    • 학생이 스스로의 적성을 찾아 미래를 꿈꾸고 계획하여 능동적 삶을 이끌 수 있는 계기 필요
  •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과정 중 한 학기(17주) 동안 학생들이 시험 부담에서 벗어나 자신의 적성과 미래에 대해 탐색하고 생각하는 기회 제공
    • 진로탐색 활동 강화와 함께 다양한 체험 활동 프로그램 운영
    • 교육과정을 학교가 자율적으로 유연하게 운영하며, 토론, 실험·실습, 프로젝트 학습 등 학생 참여형 수업 방식 지향
      • 외국의 유사 사례: 아일랜드의‘전환학년제(Transition year)’, 덴마크의 ‘가교학년제(Bridge year)’, 영국의 ‘쉼표학년제(Gap year)’등 존재
  • 2013년 2학기에 42개 연구학교에서의 자유학기제 시행을 시작으로, 2016년 모든 중학교에서 확대 시행 예정
  • 자유학기 내 교육과정은 공통과정과 자율과정으로 구분하여 운영
    • (공통과정) 기본 교과목(국·영·수·사회·역사·도덕·과학 등)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주로 오전 수업으로 수행하고, 토론·문제해결·실험/실습·프로젝트 학습중심 교육 강화
    • (자율과정) 진로체험, 주제선택, 동아리, 예술체육 프로그램 등 4가지 세부영역으로 구성된 교육과정으로, 학생들 수요와 학교 여건에 따라 학교마다 자율적으로 프로그램과 시간(오후 또는 전일제) 편성 가능
    • (진로체험영역) 진로과목의 학습과 함께, 학교나 지역 내 기관·기업에서 다양한 진로체험프로그램을 경험하거나, 혹은 사회 각 분야의 전문가/직업인의 특강을 통한 간접 직업 체험
      • 사례. IT기업 탐방, 농산어촌 체험학습, 부모님 직장 탐방, 명사 특강 등
    • (주제선택영역) 흥미나 관심사에 따른 학생 수요 중심의 선택형 심화 교육 프로그램으로, 기존의 창의적 체험활동과 유사
      • 사례. 창조적 글쓰기, 한국예술 발견하기, 미디어와 통신, 드라마와 문화 등
    • (동아리영역) 학생 수요에 따라 다양한 동아리를 개설 및 심화 학습 유도
      • 사례. 과학탐구체험, 농구, 댄스, 컴퓨터, 만화, 마술, 뮤지컬, 요가 등
    • (예술체육영역) 기존 예체능 교육을 다양화·내실화하여 학생들의 소질과 잠재력을 끌어내는 교육 실시 + 사례. 오페라 읽기, 리듬 컵타반, 우리마을 꾸미기, 리듬과 체조 등

자유학기제 내 SW교육 현황

  • SW분야의 중요성의 인식 부족
    • 전체 진로분야를 소개하는 교육자료에서 SW분야는 독자적으로 명시되지 않고 관련 직업들이 ‘정보통신관련직군’ 또는 ‘공학’분야와 ‘기계·엔지니어링’ 분야 내 직업들로 산재됨으로써, 그 범위가 축소되고 전반적 파악이 어려움
    • SW진로를 명확히 소개하는 자료는 ‘컴퓨팅과 직업세계’(한국과학창의재단)과 ‘직업의 미래’ (EBS)가 있으나, 분야의 중요성에 비해 자료의 수와 다양성이 부족하고 자유학기제 지원 정보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음
      • 중학생 대상 자유학기제 선택프로그램 선호도 조사에서 ‘요리와 실습’과 ‘바리스타’를 선택한 학생이 절반 이상(자유학기제 운영 프로그램 학생 수요조사 결과 보고서, 한국교육개발원, 2013)주제선택 프로그램의 선호도
  • 진로특강을 지원할 수 있는 인력 풀이 적고 그 정보가 체계적으로 관리·공유되지 못하여, 특강 개설이 어려움
    • 현재 특강 강연이 가능한 SW분야 전문가나 현업 종사자들의 교육기부가 활성화되지 못한 상황
    • 학교 현장에서는 특강 강연자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, 특강에 대한 수요는 높으나 실제 개설되기 힘듦
  • SW관련 체험처의 수가 작아 학생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 적음
    • 공공기관과 기업이 제공하는 SW관련체험프로그램으로는 과학관(전국 4곳), 한국전자통신연구원, 삼성(전국 4곳), 네이버, SK텔레콤, 넥슨 등이 있으나, 수용인원과 지역에 대한 제약으로, 수혜학생의 수 적음
      • 과학관(서울, 과천, 광주, 대구), 한국전자통신연구원(유성), 삼성(서울, 수원, 광주, 구미), 네이버(성남), SK텔레콤(서울), 넥슨(제주)
    • 대학교가 제공하는 프로그램도 수가 적고 주로 학과 소개 중심
      • ‘2015년 교육부 자유학기제 대학 인프라 제공 현황’에 따르면, 총 964개 제공 프로그램 중 SW관련프로그램이 35개(3.6%)
  • 프로그램 개설을 위한 교사들의 행정업무의 부담 가중
    • 자유학기제 내 SW교육프로그램을 찾고 섭외하는 모든 과정이 교사 일이며, 관련 정보의 체계적 관리와 효율적 검색·매칭이 이루어지지 않아 교사의 업무량 증가
  • 주제선택 및 동아리와 같은 심화교육과정은 수업에 필요한 전문교육인력과 기자재·교구의 부족으로 프로그램 개설이 어렵고 학교간 격차 큼
    • 주로 프로그래밍 실습을 포함하는 중장기 심화교육 수업으로 전문 교사와 보조 인력이 필요하나, 이를 지원받기 어려움
    • 수업 진행에 필요한 기자재와 교구 구입의 부담
    • 전문 SW교육이 가능한 교사의 유무와 교사 역량에 따른 학교간 격차 심화

시사점

  • 우리 청소년들이 자기의 미래를 스스로 설계하여 자기 주도적 학습을 통해 행복한 준비과정을 갖을 수 있도록, 자유학기제 내 진로프로그램에 대한 적극적 지원 필요
  • 많은 청소년들이 SW중심사회로의 시대흐름을 인지하고, 미래 유망 직업군인 SW분야를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SW관련 진로교육프로그램 필요
  • 이를 위해, SW분야의 진로교육 프로그램 개발, 체계적인 교육기부의 활성화와 이를 통한 지원인력과 체험처 확충, 관련 정보 공유와 공급프로그램·수요자 매칭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의 제공 필요

월간SW중심사회 2015년 9월호